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제는 회계시스템 보안 강화와 업무추진비 투명 공개 - 2018.10.08 시민의 알권리는 정쟁의 도구가 아니다 - 2018.10.02 이명박 전 대통령은 꼼수 말고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라 - 2018.03.02 (2) 오마이뉴스의 이재용 부회장 뇌물공여 사건 판결문 공개를 지지하며 - 2018.02.26 (1) 쇠젓가락으로 콩 집기 - 2018.02.21 "MB 측, 대통령기록물이 실수로 옮겨졌다? 소가 웃을 일" - 2018.02.05 국회의원 정보공개법이 필요합니다. - 2018.01.26 박근혜 정권의 시크릿 캐비닛,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 2017.07.28 (1) 기록을 감추려는 모습은 또 하나의 기록으로 남는다 - 2017.05.04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가 차기정부에 제안하는 ‘투명하고 책임 있는 사회’를 위한 정책 - 2017.04.20 정보공개센터, 녹색당 헌법소원 제기! 박근혜 공범들에게 대통령기록을 맡길 수 없지!! - 2017.04.06 대통령기록에서 당장 손 떼! - 2017.03.15 대통령기록을 지켜야 한다 - 2017.01.17 KC마크와 전성분표시로 안전하게 비누 살 수 있을까? - 2017.01.16 (1) 매일 피폭 당하며 일하는 핵발전소 하청 노동자들 - 2017.01.04 대통령기록의 정상화를 위한 비상한 대책을 요구한다! - 2016.12.13 기록을 감추려는 자, 그가 범인이다 - 2016.10.25 지금은 회의공개 시대 - 2016.08.18 세월호 기록, 한 조각도 버리지 말라 - 2016.07.12 도착하지 못한 구조신호 - 2016.07.06 알권리의 역설, 피의자 얼굴·신상공개 - 2016.06.07 교육부, 전화 좀 받아주세요. - 2016.06.06 위험정보에 대한 우리의 알 권리 - 2016.05.24 알권리는 살권리다. - 2016.05.10 통신자료는 무단수집, 통신자료주인의 알권리는 무한 박탈. - 2016.04.26 학교가 성폭력 안전의 사각지대 일 수밖에 없는 이유 - 2016.03.17 일당 7만 원에 방사능 피폭, 이런 알바도 있다 - 2016.02.15 위험 정보에 대한 지역주민의 알 권리와 정보공개 - 2016.01.18 세종대는 왜 정보공개청구 목적을 밝히라고 하나요? - 2015.12.24 (2) ‘정부3.0 시대’에 예비비 공개 논란이라니 - 2015.11.05
Nav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