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관변단체, 정보공개대상기관에 포함시켜야 - 2013.08.14 햇빛은 어디에 필요한가 -정보공개센터의 뿌리를 찾아서- - 2013.08.12 (1) 대학은 누구를 위한 곳인가? / 장성현 자원활동가. - 2013.08.08 사초 증발 사건, 기록원 독립 계기로 - 2013.07.31 대화록 파문으로 우리사회는 무엇을 잃었나 - 2013.07.31 공개정보는 꼭 PDF 파일이어야만 할까? - 2013.07.26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검색에 대한 기술적 설명과 제언 - 2013.07.25 ‘회의록 실종’ 특검서 진상 밝혀야 - 2013.07.24 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소탐대실’ - 2013.07.17 공공을 위한 공공도서관은 없다. - 2013.07.17 더 만난 에너지 <정환봉님> - 2013.07.09 국회는 대통령지정기록물 공개 권한 없어! 열람과정 법적절차 준수할 것을 요구한다! - 2013.07.03 ‘현대판 사화’ 부른 국가정보원 - 2013.07.03 계사사화, 정부 3.0, 서울기록원 - 2013.07.02 기록관리 전문가 단체<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긴급 기자회견 - 2013.06.25 <더 만난 에너지> 함혜란 님 - 2013.06.24 (1) 대통령기록은 동네북이 아니다. - 2013.06.24 화천군. 100억대 자전거교량 건설의 흑막. - 2013.06.21 기성회비 정보공개 청구 외면한 서울대 - 2013.06.19 무더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 2013.06.13 <더 만난 에너지> 정지승 님. - 2013.06.10 업무추진비의 불편한 진실 - 2013.06.06 작은도서관의 함정 - 2013.06.04 신뢰성 없는 공공정보 개방 - 2013.05.28 최저임금도 못 받는 미용실 스태프 - 2013.05.23 "국가기밀이 악취 풍기며 나타날 때, 파시즘" - 2013.05.21 볼수록 의심되는 이명박 대통령 기록 - 2013.05.13 금요일 오후, 정보공개센터로 배달된 커피향기'-' - 2013.05.10 <더 만난 에너지> 황진현 님 - 2013.05.06 공공기관 상품권 구입 ‘부패’로 이어질라 - 2013.04.24
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