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회원칼럼] 미국 정부에 정보공개 청구를? - 배여운 - 2020.11.10 업무추진비조차 비공개한 구청, 놀랍지도 않은 이유 - 2020.10.30 [공개사유] 디지털 뉴딜의 공공데이터 개방, 시민을 위한 정책일까 - 2020.10.13 [공개사유] ‘언택트’는 ‘뉴 노멀’이 될 수 있는가? - 2020.10.13 [공개사유] 문재인 정부 3년, 절망적인 정보공개 - 2020.10.13 [공개사유]코로나19 시대의 정보공개, 무엇을 고민해야 하나? - 2020.08.09 ‘인사청문회 제도’는 죄가 없다 - 2020.06.24 [공개사유] 기록 없는 국회, 노무현을 떠올린다 - 2020.06.08 [공개사유] 21대국회에 바란다 : 일하는 국회는 기록을 남기는 국회다 - 2020.06.08 [성명서] 공공저작물은 국민의 것, 법원과 사법연수원은 알권리를 보장하라! - 2020.05.27 [공개사유] N번방 가입자 신상공개, 왜 필요한가? - 2020.04.08 성범죄자 신상 공개, n번방으로 끝나면 안 된다 - 2020.04.07 우리는 그 판사가 누군지 알아야 한다. - 2020.03.27 국회의 정보공개 혁신?! 새로 열린 열린국회정보 살펴보기 - 2020.02.19 공소장 비공개를 어떻게 책임진단 말인가요 - 2020.02.05 [회원칼럼] 숨기는 국방부 - 권중혁 - 2020.01.29 [회원칼럼] 지역에서 정보공개청구의 어려움 - 안일규 - 2020.01.09 '프듀X' 투표 원본 데이터, 정보공개가 가능할까? - 2020.01.09 '원문공개율'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편의성! - 2019.12.30 공공데이터를 공익데이터로 - 2019.12.30 공공데이터를 넘어 시민을 위한 공익데이터로 - 2019.12.26 당연한 건 없습니다. - 2019.12.03 나의 납세정보를 누구나 알 수 있다고? - 핀란드의 11월 1일 - 2019.11.01 어떻게 정보공개가 세상을 바꿀수 있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 2019.10.22 생중계 되고, 속기록 남는 회의도 이정도인데 - 2019.10.22 아파트 분양원가, 투명하고 적극적인 정보공개가 필요하다. - 2019.10.04 △△△위원의 이름을 공개해 주세요 - 2019.09.11 장제원 - 노엘 음주운전 사태로 찾아보는 국회의원재산정보! - 2019.09.10 장제원-노엘 음주운전 사태로 배워보는 의안정보시스템 활용법 - 2019.09.09 국회의원에는 적용되지 않는 기록물관리법 - 2019.08.05
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