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회의원을 감시하려면 국회의원 기록이 필요하다 - 2021.05.13 행정에 참여하고 의견 낼 통로 부족한 은평구 - 2021.04.29 [공개사유] 기업의 ESG 경영, 확인·검증 가능한 투명한 정보공개가 우선 - 2021.04.26 시장님, 카메라를 켜 주세요! - 2021.04.05 공직자 재산 쉽게 볼 수 있도록 정보 제공해야 - 2021.04.05 열흘 남은 '공직자 재산공개', 이것만 바꿔도 감시가 쉬워진다 - 2021.03.15 부동산 투기 감시 위해 '이름 검색' 도입하자 - 2021.03.12 [공개사유] 코로나 백신 기술은 공유돼야 한다 - 2021.03.10 지방자치단체의 지출 내역, 매일 공개하고 있다고? - 2021.03.10 [공개사유] 불평등한 세상과 통계에도 없는 존재들 - 2021.03.08 [회원칼럼] 국회의원들은 기록 없이 떠난다 - 강남규 - 2021.02.04 [공개사유] 일하다 죽지 않을 직장을 찾을 권리 - 2021.01.12 [공개사유] 국정원 개혁, 비밀해제와 정보공개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 2020.12.08 [공개사유] 유가족이 정보공개청구 하는 나라 - 2020.12.02 [회원칼럼] 미국 정부에 정보공개 청구를? - 배여운 - 2020.11.10 업무추진비조차 비공개한 구청, 놀랍지도 않은 이유 - 2020.10.30 [공개사유] 디지털 뉴딜의 공공데이터 개방, 시민을 위한 정책일까 - 2020.10.13 [공개사유] ‘언택트’는 ‘뉴 노멀’이 될 수 있는가? - 2020.10.13 [공개사유] 문재인 정부 3년, 절망적인 정보공개 - 2020.10.13 [공개사유]코로나19 시대의 정보공개, 무엇을 고민해야 하나? - 2020.08.09 ‘인사청문회 제도’는 죄가 없다 - 2020.06.24 [공개사유] 기록 없는 국회, 노무현을 떠올린다 - 2020.06.08 [공개사유] 21대국회에 바란다 : 일하는 국회는 기록을 남기는 국회다 - 2020.06.08 [성명서] 공공저작물은 국민의 것, 법원과 사법연수원은 알권리를 보장하라! - 2020.05.27 [공개사유] N번방 가입자 신상공개, 왜 필요한가? - 2020.04.08 (1) 성범죄자 신상 공개, n번방으로 끝나면 안 된다 - 2020.04.07 우리는 그 판사가 누군지 알아야 한다. - 2020.03.27 국회의 정보공개 혁신?! 새로 열린 열린국회정보 살펴보기 - 2020.02.19 공소장 비공개를 어떻게 책임진단 말인가요 - 2020.02.05 [회원칼럼] 숨기는 국방부 - 권중혁 - 2020.01.29
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