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년에는 일, 일좀 하고 싶다!"
몇년째 취직준비에만 목메고 있는 친구의 새해 소망입니다. "그냥 시집이나 갈까?" 하고 엄마에게 푸념을 늘어 놓으니 친구의 어머니는 그러셨답니다. "요즘은 직장 안다니는 여자는 시집도 못간다."


맞는 말이지요. 예전엔 현모양처가 최고 신붓감이었다면 요즘엔 전문직업을 가지고 있는 여성들이 최고 신붓감이니까요. 얼마전 한 설문에 따르면 그중에 으뜸은 공무원, 교사가 최고라네요. 결혼도, 취직도 여성들에게는 어려운 숙제입니다.


모든 노동자들이 그렇겠지만 특히 여성노동자로 살아간다는 것은 더 어려운것습니다. 한달에 한번씩 찾아 오는 마법(?)과 직장일, 가정일에,, 그리고 아이라도 낳는다면 출산에, 육아까지,, 이래서 엄마가 되면 슈퍼맨이 될 수 밖에 없죠.


<사진출처:동아일보>

노동부에서는 여성노동자들의 이런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서 근로기준법에 산전후휴가와 생리휴가를 법적으로 보장하고 있는데요.  (* 산전후휴가 : 근로기준법 제74조제1항~제74조제3항 /  생리휴가 : 근로기준법 제73조) 이렇게  법적으로 명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지키고 있지 않은 사업장들이 많습니다.


노동부에 출산근로기준법  산전후휴가 및 생리휴가 조항 위반 사업장 현황에 대해 정보공개청구를 해보았습니다.



2003년부터 2008년까지의 현황을 보니 2004년에 618건으로 위반사업장이 가장 많았네요. 2005년에 387건으로 약간 줄었다가 2006년에 다시 늘어 났습니다. 2008년에는 2007년도에 비해 산전후휴가를 위반한 사업장이 현저하게 줄었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줄어들고 있지만 아직도 산전후휴가와 생리휴가가 지켜지지 않는 사업장이 많습니다.  이 정보공개청구를 하신 분은 얼마전 이모가 출산을 했는데 얼마 쉬지도 못하고 출근을 하는 것을 보고서 청구하게 되셨다고 합니다. 명목적으로는 존재하지만 제대로 지켜지지도 않고,  눈치가 보여서 휴가신청을 하지 못하는 현실입니다. 


부당하게 인사가 나거나 해고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여성노동자들은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는 것이 두렵습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여성노동자들이 눈치보지 않고 당당하게 생리휴가를 신청하고 걱정없이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사회, 그런 사회가 정말 성장하는 사회가 아닐까요? 
새해에는 출산=해고 라는 말이 꼭 사라지길 바랍니다.


전체자료 올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생리휴가보장국민궐기위원회 남양주지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라서 행복해요"

    2010.02.18 18:06 신고
    • 진실은?  수정/삭제

      머가 남자라서 행복해
      엿먹일라고 하냐 ㅋㅋㅋ 여자라서 행복하니 저런 개소리로 불행한 한국남성을 엿먹이게 ㅋㅋㅋ 웃긴다
      니가 하는말은 이슬람국가의 여성들이 여자라서 행복해 라고 하는말과 같다 ㅄ아

      2010.03.30 15:16 신고
  2. 진실은?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에선 말도안되는걸 자기맘대로 합리화해서 휴가롤 가니 어이없다
    그넘에 휴가는 금요일이나 얼요일에만 간다지 남자도 몽정휴가 줘라
    드러워서 살겠나

    2010.03.30 15:14 신고
    • 참말로 ...  수정/삭제

      출산생리휴가 눈치가보인다고?난 누나도 있고 어머니도 있지만 솔찍히말해서 출산생리휴가 있음 대체는 누가할껍니까? 대체를 한다쳐도 남자 여자중 돈좀더주더라도 누굴 뽑을것인가?야근을 하나 짖굳은일을 하나? 한소리하면 소심하게 있는게 여성이더만 꼭 사무실이나 편한일 공무원 공기업의사 교사 이런건 엄청 늘려라고 여성단체여성부에서 말하면서 힘든3d직업 ,야근 입 딱다물고 이게 여성부현실이다. 그리고 사회에서 보면 여성이 직위가 높아지면 동급의 배우자나 자기보다 위의 직급 월급을 더선호하면서 자기보다 아래는 결혼이나 하겠나 말입니다.

      2010.04.27 15:56 신고
  3. 200932012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업도 어렵지만 취업 후에 겪는 여성들의 아픔이 더 크고 힘든 것 같다.
    생리휴가 조항 위반 사업장 현황에 대한 정보공개청구 결과에 따르면 ‘눈치 보는 여성’들이 많음을 짐작케 한다. 사업장에서는 임신, 출산, 육아를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모성보호에 관한 규정을 사규에 명시하는 등 관련법을 이행하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2010.06.15 23:34 신고

9월의 후원회원 667명
Statistics Graph
  • 4,525,672
  • 4101,303

전체보기 (4306)
공지사항 (163)
오늘의정보공개청구 (1468)
정보공개청구 (112)
공터학교 다시보기 (7)
알권리제도 (70)
센터안내 (1731)
이화동 광장 (702)
정보공개 in English (50)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opengiro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atter & Media
Copyright by opengirok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atter & Media DesignMyself!
정보공개센터 (우)03100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135번지(새주소 : 이화장길 20) 삼영빌딩 2층 | 전화 02-2039-8361 | 팩스 : 02-6919-2039 | 이메일 cfoi@hanmail.net
후원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001-355172 (예금주 :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The Center for Fredom of Information and Transparent Societ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