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민의 알권리는 정쟁의 도구가 아니다 - 2018.10.02 박근혜 대통령은 ‘왜’ 유가족들을 외면했을까? - 2014.10.30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 26년간 태만한 의정활동은 피할 수 없는 사실? - 2014.05.29 국회사무처 정보공개 이의신청에도 정보공개심의회 안열어 - 2013.12.12 투명한 국회만들기 좌담회! "시민이 국회를 국정감사한다!" - 2013.11.25 [시민이 국회를 국정감사한다!] 연봉 스스로 정하는 한국 국회의원들 연봉 세계 최고 수준! - 2013.11.14 (7) [시민이 국회를 국정감사한다!] 430억짜리 '국회 전용 콘도' 짓는 이유는? - 2013.10.14 [시민이 국회를 국정감사한다!] 친일파·신군부인사들을 세금으로 먹여살리는 국회 - 2013.09.30 이제야 정보목록을 공개한 국회사무처, 하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 - 2013.09.05 한국 국회의원들 연봉이 영국, 프랑스 의원 연봉 보다 높네! - 2013.08.29 (3) 국회 정보목록은 어떡해야 볼 수 있을까? - 2013.07.18 국회의원 특권폐지법률안 통과, 어떤 내용을 담고있나? - 2013.07.02 (4) 국회사무총장 관용차 운행기록 없이 매월 130만원 지급? - 2013.06.20 국회사무처 정보공개제도 운영 현황, 청구 건수 너무 낮다! - 2013.06.06 국회사무처 정보공개심의회 제대로 운영되고 있나? - 2013.05.14 법률안 발의 16대에서 18대 국회까지 5배 이상 증가, 문제는 없을까? - 2013.04.05 국회 ‘잇속 챙기기’ 낯뜨겁지도 않나 - 2013.03.27 국회, 강화 연수원 ‘휴양콘도’ 지적에도 고성에 430억 짜리 연수원 신규건립? - 2013.03.06 국회사무처, 상임위 활동비, 특정업무경비가 내역이 공개되면 국익이 위험하다? - 2013.02.19 국공립어린이집 부족 심각, 국회는 3년 만에 26억짜리 제3어린이집 신축? - 2013.01.08 협정절차에서 정보공개 확대하고 국회 역할 강화해야 - 2012.07.19 한미 FTA 반대의견, 발효 전엔 '괴담', 발효 뒤 국회자료에선 '파급효과' - 2012.06.21 국회 사무총장 화환값만 3년에 2억 넘어... - 2009.05.22 국회는 부패방지 의지가 있는가 - 2009.04.16 대법원 판결도 무시하는 베짱 국회 - 2009.04.01 국회의원이 사회기반시설(SOC) 예산을 깎을수 있을까?? - 2009.01.05 박영선 의원, 국회의 달인인가? - 2008.12.24 (2) 국회는 자선사업가다 - 2008.12.15 [PD저널] 8만페이지 자료, 열람만 해라? - 2008.12.08 국회가 난도질한 '노무현 기록물' - 2008.12.02 (31)
Nav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