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관들의 일정공개, 알고보니 속 빈 강정? - 2020.02.12 공소장 비공개를 어떻게 책임진단 말인가요 - 2020.02.05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와 메르스 사태, 차이점은 바로 정보공개! - 2020.02.03 산업기술보호법 개정은 어떻게 우리의 알 권리를 침해하나 - 2020.02.03 [인권재단 사람] 청소년 알 권리 학교 사업 후기! - 2020.02.03 [긴급공지] 정보공개센터 제12차 정기총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 2020.01.29 [회원칼럼] 숨기는 국방부 - 권중혁 - 2020.01.29 황교안 대통령지정기록물 관련 헌법소원 각하 결정문을 공유합니다. - 2020.01.15 (6) [회원칼럼] 지역에서 정보공개청구의 어려움 - 안일규 - 2020.01.09 '프듀X' 투표 원본 데이터, 정보공개가 가능할까? - 2020.01.09 스웨덴어 위키백과의 '정보공개원칙' 서술 번역 - 2020.01.09 스웨덴 사회교과실 - '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 파트의 정보공개제도 소개 - 2020.01.09 '원문공개율'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편의성! - 2019.12.30 공공데이터를 공익데이터로 - 2019.12.30 공공데이터를 넘어 시민을 위한 공익데이터로 - 2019.12.26 스웨덴 법무부의 ‘정보공개 원칙(Offentlighetsprincipen) – 법제 요약’(2019) 소책자 번역 - 2019.12.16 참여정부부터 문재인정부까지, 문화훈장 누가 받았나 - 2019.12.06 2019년 정보공개센터 기부금영수증 발급안내 - 2019.12.05 당연한 건 없습니다. - 2019.12.03 BTS, 김혜자, 박찬욱의 공통점은? - 2019.11.27 산업재해 문제제기 틀어막는 산업기술보호법, 국회의 반성을 촉구합니다. - 2019.11.20 [2019 전국 기록인대회 발표 후기] 민간에서 아카이브를 만들고 운영한다는 것 - 2019.11.07 [국회감시어벤져스]'정책 정당'의 황당한 해외출장 - 2019.11.04 나의 납세정보를 누구나 알 수 있다고? - 핀란드의 11월 1일 - 2019.11.01 [정보공개센터 창립 11주년 후원회원의 밤] 후기! - 2019.10.29 어떻게 정보공개가 세상을 바꿀수 있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 2019.10.22 무리한 비공개로 시민에 피해주는 대검찰청, 소송패소율 70%에 달해 - 2019.10.22 생중계 되고, 속기록 남는 회의도 이정도인데 - 2019.10.22 성매매에 관대한 공직사회 (2) - 공무원의 성매매, 유착과 비리로 이어진다. - 2019.10.21 성매매에 관대한 공직사회 (1) - 너무나 가벼운 징계, 이래도 되는걸까? - 2019.10.16
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