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정보공개청구

한국 인구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OECD 회원국 평균 2배, 제주와 광주가 교통사고 가장 많아


 

                                교통사고는 인명과 재산 피해로 직결된다(사진:위키뉴스)


한국은 OECD 회원국 중에 자살률과 함께 교통사고 문제도 심각한 국가라는 지적을 대내외에서 받은 적이 있습니다. 이번 정보공개는 교통사고 문제가 실제로 어떤지 통계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최근 경찰청은 <2011 교통사고 통계>를 발행했습니다. <2011 교통사고 통계>에 따르면 2010년 한 해 동안 총 226,87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고 그리고 5,505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고 352,458명이 크고 작게 부상을 당했습니다. 이는 2009년에 비해 전체적으로 소폭 감소했지만 이 수치는 여전히 심각합니다. 이는 OECD의 평균치와 비교해 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2010년 한국의 차량 1만대 당 사망자는 2.6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이는 OECD 평균 1.3명(2008년 기준)의 두 배에 이르는 수치입니다. 또한 인구 10만명 당 사망자는 11.3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사망자 비율 역시 OECD 평균치인 8.2명(2008년 기준)을 훨씬 웃도는 수치입니다.


 


 

차량을 대비 교통사고 수치를 봤을 때, 2010년 동안 차량 1만대 당 자동차 사고 비율이 가장 높았던 광역단체는 156.13건으로 집계된 광주광역시였습니다. 광주광역시는 차량 1만대 당 부상자도 256.62명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전라북도는 차량 1만대 당 4.40명이 사망해서 같은 기준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구 대비 교통사고 수치에서는 결과가 다르게 나타납니다. 인구 10만명 당 교통사고 발생수가 가장 많은 곳은 661.36건을 기록한 제주도가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 광역단체였습니다. 또한 인구 10만명 당 사망자가 가장 높은 곳은 충청남도였습니다. 충청남도에서는 25.58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끝으로 부상자가 가장 많은 곳은 강원도인데요, 인구 10만명 당 1087.58명이 교통사고로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교통사고는 일상에서 항상 일어날 위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순간의 실수가 나를 죽거나 다치게 할 수도, 남을 죽거나 다치게 할 수도 있습니다. 운전자는 항상 안전운전, 보행자들은 안전한 보행을 해야겠습니다. 또한 정부와 경찰도 교통사고가 사회적 문제임을 인식하고 보다 효과적인 예방책을 마련하려는 노력도 필요해 보입니다.


 

*파일용량 관계로 파일 대신 링크를 첨부합니다.

2011 교통사고 통계

You logged-in!
비밀글
Nav